THE HELL OF NORTH

April 9, 2018

THE HELL

 

이 고통을 안다. 목과 어깨가 아프고, 손목에 감각이 없다. 손바닥엔 물집이 잡히고, 피가 나기도 한다. 

선수들은 코블 섹션을 45-50km 속도로 질주한다.  그냥 줘 밟는거다. 

 

그렇게 완주 자체가 영광인 이 지옥같은 레이스에서 선수들의 연기가 아닌 리얼한 표정과 눈물을 보기도 한다. 

일어서지도 못하고, 벨로드롬을 두바퀴 돌자마자 다들 주저 앉는다 

어떤 선수들은 한동안 말을 잇지도 못한다, 기자들도 선수들이 다시 평온을 되찾을 때 까지 말을 걸지 않는다. 

 

 

 

 

 

 

 

 

 

 

 

 

 

 

모든 선수들이 끝까지 완주를 하기 위해 회수차가 뒤에서 경적을 울려도 끝까지 페달을 밟는다. 

월드 투어 선수들 뿐만 아니라, 이 멋진 스포츠를 하는 모든 프로들에게 경의를 표한다

 

조금만 관심 가지면 멋진 스토리들과 놀라운 레이스의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너무 많다.

한국에 돌아가 작은 갤러리를 열고 많은 이들에게 이 이야기들을 전파 하고 싶다.

들어주는 사람이 없을거라 예상하지만, 괜찮다 나만 즐기는것도 은근 기분이 좋다 

 

분원리나 동부5고개나 다니고 한국 높은 산이라며 다녔다며 경험담을 늘어놓으면 난 이렇게 말할것이다.

파리루베 코스 코블 18섹션 총 50km 를 탔다고.. 총 거리 145km 쉽지 않았다. 

아직도 키보드 위에 있는 손바닥이 아프다.  그 고통이 있을 때 마다 해냈다는 기분과 프로들의 놀라운 속도는 가히 상상 불가능이다..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THE HELL OF NORTH

April 9, 2018

1/10
Please reload

Recent Posts

June 29, 2019

September 27, 2018

September 21, 2018

September 21, 2018

July 27, 2018

July 26, 2018

July 12, 2018

July 12, 2018

Please reload

Please re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