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PT3 In Taipei

아침 해가 빛나는 끝이 없는 바닷가

맑은 공기 마시며 자아 신나게 달려보자

피구왕 통키 뜬금 없다..

그렇게 공항 리무진에 몸을 싣고 인천 터미널 2 대한항공을 타러 간다.

도착하자마자 데이빗 밀러가 반긴다. 이미 지로나에서 인사 나누고 라이딩 했던 지라 어색하지 않고 아시아는 처음이지 버전으로 데이빗과 인사를 했다. 대만 현지 매거진과 PR 인터뷰로 분주하다.

그가 챕터3를 프로젝트를 만들게 된 이유와 계기들을 설명한다

자신이 직접 팝업 스토어를 꾸미는 수고는 마다 하지 않는다.

브랜드 오너 다운 모습은 역시 함께 일하고 싶을 만큼 존경스럽다

Featured Posts
Recent Posts
크리스티아니아 바이크
KATUSHA_Logotype_Black.jpg

All rights reserved SPSCY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