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ohsiung

March 14, 2016

Greeting 

 

Rapha Prestige 가 끝나고 그 다음날 아침에 커스터머 라이딩이 간단하게 있었습니다. 오랜만에 친구들도 만나고 Christopher 와 Ah Hsien Yen 도 함께 라이딩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는데요.  다른 고객들도 티타늄 프레임 유저들이 있어서 자전거 얘기도 하고 좋았습니다. 

 

Rapha 에서 직장생활 할 때 아시아 마케팅에 함께 일했던 크리스토퍼, 너무 좋은 사람이자 친구이자 사이클리스트로서 다른 브랜드에서 일을 해도 항상 함께 라이딩 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대만에서 마케팅 매니저로 있는 아시엔도 아저씨라는 별명을 만들어주고 또 아시아 어느 나라에서 함께 라이딩 할 수 있길 바라면서 친해졌습니다. 

 

대만 Rapha 브랜드 대사들도 함께 라이딩에 나와주었고, 자전거 얘기와 한국 가보고 싶다고 하네요 GCC 에서 함께 커피도 마시고 라이딩도 서울에서 할 수 있으면 좋은텐데요 

 

라이딩 짧게 마치고 브랜드 대사들과 마케팅 전 직장 동료들과 브런치와 커피를 마시러 로컬 유명한 가게에 들렀습니다. 메뉴가 모두 중국어로 되어 있어서 도움을 좀 받아야 했지만, 뭘 먹어도 대만 음식이 입에 맞아서 괜찮았네요.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THE HELL OF NORTH

April 9, 2018

1/10
Please reload

Recent Posts

April 5, 2020

June 29, 2019

September 27, 2018

September 21, 2018

September 21, 2018

July 27, 2018

July 26, 2018

July 12, 2018

Please reload

Please re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