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don Metropolitan

February 4, 2016

 

LHR

 

런던 유학생활 이후 다시 비지니스로 재 방문 하는 이 기분.. 런던.. 경유하고 19시간 살인적인 비행 시간을 견디며 서쪽 나라로 향했습니다. 런던대학교 친구들, 같은 업계에서 인턴부터 함께 고생하던 친구들 내가 즐겨가던 맛 집, 많은 할 거리들을 정리하면서 비행기에 오르자마자 숙면을 위해 술 부터 찾는 장거리 비행 여러번 해 본 솜씨의 여행객 모드..  그렇게 잠이 들었습니다

 

이코노미에서 184cm 한 명, 186cm 의 다른 한 명은 19시간의 비행은 목숨을 내 건 승부라고 판단하고는 비지니스로는 못가도 그 중간은 갈 수 있다고 큰 맘 먹고 구한 프리미엄 이코노미.  같이 머나먼 여정을 떠나는 파트너는 메뉴판에 영어로 적혀있는 곳에서 한글을 찾기 위해 분발하고 있습니다.  굳이 비행기에서 틀어주는 영화말고 왠지 비지니스 맨 같아 보여야 한다며 무거운 렙탑을 들고 탑승한 파트너 그는 숙면에 들어갑니다. 

 

Rapha Cycling Club 

 

RCC라는 인터내셔널 커뮤니티를 구성하고 운영하는 Rapha 의 시스템은 각국의 매장마다 공짜 커피를 제공하고 렌탈 바이크를 준비해놓고 있다는 점! GCC 도 물론 인터내셔널 클럽으로서 한국에서 활동하고 아시아 국가 친구들이 주로 방문하여 함께 교류 하고 있지만, 이번엔 제 홈그라운드 였던 런던에 제가 방문했다는 점에서 빨리 친구들을 만날 생각에 일단 카페인 주입으로 졸음을 쫓고 라이딩에 나섭니다

 

 

런던에서 지낼 때 오픈했을 때 보다 2배로 확장한 런던 소호 매장은 일반인 손님들과 관광객들의 쇼핑으로 붐비면서 Rapha 의 브랜드 포지셔닝을 시장안에서 얼마나 잘 운영하지는지를 엿볼 수 있었습니다. 

새롭게 파트너 쉽을 맺은 캐니언을 렌탈 받고 런던 시내로 출발.  제 친구들이 오픈한 매장에 방문했습니다. 

 

남쪽으로.. 

 

CYCLE PS

 

런던에 다운 언더라고 할 수 있는 픽시와 메신져 친구들의 안식처, 그들은 업으로 라이딩을 하며 일거리를 따내려고 경쟁하며 도로 위에서 식사를 해결하고 커피는 이런 멋진 곳에서 해결합니다.  맥주와 간단한 위스키 등, 쿨 한 분위기의 젊고 열정있는 친구들이 모여 만든 이 샵은 런던에서 꼭 방문해봐야할 숨은 스토어 입니다. 

 

올 해부터는 머챈다이징 계획을 가지고 브랜드화 시킨 CYCLE PS 제품들을 론칭한다고 하니 GCC 에서도 그들의 티셔츠나 다른 제품들을 만나보실 수 있게 됩니다. 

 

 

하루가 빨리 끝나고 런던에서 첫 날은 빠르게 마무리...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THE HELL OF NORTH

April 9, 2018

1/10
Please reload

Recent Posts

June 29, 2019

September 27, 2018

September 21, 2018

September 21, 2018

July 27, 2018

July 26, 2018

July 12, 2018

July 12, 2018

Please reload

Please re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