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il in The Mountain

October 5, 2015

 

GRCC X GCC Monster ride

 

오랜만에 GRCC 와 함께 조인트 라이딩을 했습니다.  GRCC의 데이브의 2015년 무주 그란폰도 우승도 축하하고 그 동안 라이딩 계획들도 업데이트 할 겸 해서 좋은 라이딩 기회였습니다.  이번 주말 라이딩의 코스는 영남 알프스 180km 거리와 획득고도 4,000m 에 육박하는 몬스터 급 코스로서 많은 라이더들에게 유명한 코스중에 한 곳 이기도 합니다. 

 

보급을 두둑히 뒷 포켓에 챙기고 라이딩을 시작했습니다.  아침 날씨는 쌀쌀하고 해가 지면 다시 쌀쌀해지는 한국 가을 날씨에는 라이더들이 반드시 챙겨야 할 아이템 암 워머, 레그 워머, 그리고 질렛을 꼭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시원하게 길게 뻗어 있는 다운힐은 고생해서 올라간 업힐이 주는 보상이었고, 시원한 바람 맞으며 땀도 식히고 50-60km 속도로 내려가는 기분은 사이클링을 즐기는 라이더라면 잊지 못할 매력중에 하나 입니다. 

 

오후 쯤에는 도로에 차량통행이 많아 다운힐 중에 간혹 몰지각한 운전자들이 다운힐은 자전거가 더 빠르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트럭으로 중앙선을 침범하며 역주행으로 라이더들 보다 빨리 내려가려 하다가 반대 차선에서 올라오는 차량들을 피하려고 아찔하게 운전하는 경우도 두 차례나 있었습니다.  초급자 라이더들 같은 경우 같았으면 정말 위험 했을 뻔 한 상황이었지만 다행이도 네 명이 진행하는 라이딩이고 모두가 상급 레벨에 라이딩에 적합한 실력들을 가지고 있어서 비교적 안전하게 다운힐을 할 수 있었습니다 

 

 

 

 

 

 

 

 

시골 작은 슈퍼는 정말 사막에 오아시스 같은 존재 입니다. 

꼭 들리셔서 맛있는 거 사드세요. 

 

 

 

보급

 

빼 놓을 수 없는 보급은 장거리 라이딩과 이런 몬스터 급 라이딩에는 절대적으로 지켜져야 할 수칙 입니다. 저는 편의점에서 삼각 김밥 3개, 초코바 2개 파워젤 3개를 넣었지만, 130km 이전에 이미 다 먹어버렸습니다.  그리고 또 130km 고도 3,000m 넘겼을 즈음 다른 라이더들도 모두 허기져서 외국인들이 김치찌개에 공기밥을 말아먹는 지경까지 이르렀습니다.

 

이렇게 몬스터 라이딩을 마쳐야만 했고, 모두들 맛있게 식사를 하고 다시 안장위로 올라서 나머지 50km 를 끝내기로 했습니다. 

 

 

 

 

네 명의 라이더가 신나게 고통받으며 달렸던 184km 는 획득고도 4,000m 이라는 가민 데이터와 함께 뿌듯한 성취감으로 돌아왔습니다.  멀리 거제도 까지 내려가서 영산시까지 이동 하고 184km 라이딩에 다시 부산으로 달려가 지인들을 만나서 즐거운 시간도 보내고.. 

 

주말 꽉 채워서 알차게 보내고 왔습니다. 

 

클럽 라이딩에 함께 하세요 친구들도 많이 사귀고 멋진 코스들을 함께 즐길 수 있습니다.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THE HELL OF NORTH

April 9, 2018

1/10
Please reload

Recent Posts

June 29, 2019

September 27, 2018

September 21, 2018

September 21, 2018

July 27, 2018

July 26, 2018

July 12, 2018

July 12, 2018

Please reload

Please reload